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시 강서구 어르신복지시설 코로나19 검사

기사승인 2020.07.08  10:33:21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용자 · 종사자 1,512명 대상으로 증상과 관계없이 진행 … 14일까지 65세 이상 마스크 5장 제공

   
▲ 서울 강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하고 있다.

(뉴스메이커=정기철 기자) 서울 강서구는 지역 내 어르신복지시설 이용자와 종사자에 대해 증상여부와 상관없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어르신복지시설 내 코로나19 감염사례는 물론 경로를 알 수 없는 무증상 감염사례가 속출하고 있는데 따른 선제적 대응 조치이다.

구는 17일까지 지역 내 주야간보호시설 29개소 이용 어르신 58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실시한다.

시설별로 일정과 시간을 정해 강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 구는 서울시와 협력해 9일부터 10일까지 이틀간 어르신복지시설 60개소 종사자 924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실시한다.

장소는 이대서울병원 앞 마곡8구역 공영주차장이며 검사에 필요한 설비와 인력은 서울시에서 지원한다.

구는 이번 선제검사 결과 확진환자가 발생할 경우 신속한 역학조사와 접촉자 격리, 시설폐쇄, 인근시설 추가조사 등 즉각적인 후속조치를 시행한다.

한편 구는 어르신들의 안전을 위해 14일까지 동 주민센터를 통해 지역 내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1인당 5장씩 마스크를 배부할 계획이다.

노현송 구청장은 최근 소규모 시설 등에서 산발적인 감염사례가 계속 발생하고 있는 만큼 구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선제적 검사를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구민들께서도 마스크 착용 등 일상생활에서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길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정기철 기자 ok1004@newsmaker.or.kr

<저작권자 © 뉴스메이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실시간 뉴스

전국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