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원순 ‘서울판 그린뉴딜’ 일자리 창출 · 탄소배출 제로 실현

기사승인 2020.07.08  12:04:15

공유
default_news_ad1

- ‘22년까지 건물 · 수송 등 5대 분야 총 2조6,000억 투입 … 건물온실가스총량제 최초 도입 등

   
▲ 박원순 시장이 8일 시청 브리핑 룸에서 열린 온실가스 감축 기자설명회에서 2020 그린뉴딜 서울 티켓 모형을 들고 '서울판 그린뉴딜'을 설명하고 있다.

(뉴스메이커=정기철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판 그린뉴딜을 통해 경제위기 · 기후위기를 한꺼번에 극복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를 통해 '22년까지 총 26,000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박원순 시장이 ‘CAC 글로벌 서밋 2020’에서 선언한 ‘2050년 탄소배출 제로(Zero) 도시를 실현한다는 목표다.

박 시장은 8일 시청 브리핑 룸에서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기자설명회를 갖고 2022년까지 26,000억 원을 투입하는 대대적인 그린뉴딜 추진한다고 밝혔다.

서울판 그린뉴딜의 전략은 건물 수송 도시숲 신재생에너지 자원순환 5대 분야를 집중 추진해 사람·자연, 미래가 공존하는 살기 좋은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드는 것이다.

서울지역 온실가스 배출의 약 94%를 차지하며 3대 주범으로 꼽히는 건물(68.2%), 수송(19.4%), 폐기물(6%)로 인한 배출을 선제적으로 줄인다.

도시숲을 확대해 배출된 온실가스를 흡수하며 신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가속화하는 전략을 동시 다발적으로 병행한다.

예컨대 경로당·어린이집·보건소 같이 취약계층이 많이 이용하는 노후 공공건물 241개소부터 에너지 효율을 제로에너지건물 수준으로 높이는 그린 리모델링을 시작한다.

내년부터 연면적 1,000이상인 시 공공건물은 건물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제한하는 건물온실가스총량제도 도입한다.

민간 신축건물에 대해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설비로 에너지소비를 최소화하는제로에너지건축(ZEB) 의무화도 정부 로드맵보다 2년 앞당겨 '23년 시작한다.

서울시 관용차량과 시내버스, 택시는 단계적으로 전기차·수소차로 전면 교체한다.

'35년부터는 배출가스가 ‘0’인 전기수소차만 등록 가능하도록 법 개정을 추진하고 4대문 안 녹색교통지역 내에서는 전기·수소차만 운행이 가능하도록 한다.

'50년부터는 서울 전역에 전기·수소차만 운행할 수 있도록 관련 법령 개정을 정부와 국회에 요청할 예정이다.

, 서울시가 추진 중인 ‘3,000만 그루 나무심기'22까지 완료해 안전한 그린 쉼터로서 공원의 역할을 강화하고 상하수도시설, 도시철도시설 등 공공시설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한다.

폐기물 발생을 원천적으로 줄이고 발생된 폐기물은 자원화하는 순환경제를 통해 '25년까지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화를 실현한다.

시는 연말까지 시민 대토론회·포럼·자문회의 등 각계의 의견수렴을 거쳐 이번 대책을 보다 구체화한 최종계획을 내놓을 예정이다.

한편, 시는 그동안 시민 주도형 에너지 실험인 원전하나 줄이기를 통해 487만 명이 참여한 결과 현재까지 원전 3(600TOE) 대체효과를 얻었다.

이중 에코마일리지215만 명의 서울시민이 참여해 온실가스 200tCO2를 감축했다.

시민과 함께 2030년까지 온실가스 40%를 감축하는 서울의 약속은 인도네시아·필리핀·베트남의 기후변화 대응비전으로 확산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은 도시과밀·생태파괴·온실가스 증가로 이어지는 효율 중심의 양적성장은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고 말했다.

포스트코로나 시대로 가는 문명 대전환의 기로에서 우리 자신과 지구, 인류생존을 위한 미래전략인 서울판 그린뉴딜을 과감하게 추진해 탈탄소 경제사회로의 대전환을 본격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이와 함께지난 8년 간 지속가능성의 시대로 나아가는 체력을 키웠다면 이제는 체질을 완전히 바꾸는 혁명적 변화를 통해 그린뉴딜의 글로벌 표준모델을 제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정기철 기자 ok1004@newsmaker.or.kr

<저작권자 © 뉴스메이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실시간 뉴스

전국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