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남도, 10년 연속 ‘닭 뉴캣슬병’ 청정 지역

기사승인 2020.08.09  06:31:53

공유
default_news_ad1

- 2010년 이후 비발생 유지…청정전남 위상 높여

article_right_top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전라남도는 지난 2010년 5월 이후 전남지역에서 단 한 차례도 닭 뉴캣슬병이 발생하지 않아 10년째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캣슬병은 닭의 소화기와 호흡기, 신경 등에 이상을 일으키는 질병으로 전염성이 매우 강하다.

특히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닭들은 치사율이 거의 100%에 달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와 함께 제1종 법정가축전염병으로 관리되고 있다.

과거 198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3~5년 주기로 대유행을 하기도 했으나 ‘뉴캣슬병 방역실시요령’ 시행 이후 부화장과 농장에 백신을 의무접종 하면서 발생건수가 점차 감소했으며, 지난 2010년 5월부터 비발생을 유지하고 있다.

그동안 전라남도는 행정중심의 방역행정을 벗어나 시군, 방역지원본부, 양계농가 등과 함께 민·관 협동체계를 구축해 질병 초기 발견과 방역조치 강화에 힘써왔다.

실제로 최근 전남도내 4만 1천 280마리 닭에 대한 혈청검사를 실시한 결과 항체 양성률이 산란계는 87%, 육계는 52%로 예방접종을 잘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지영 전라남도 동물위생시험소장은 “뉴캣슬병 등 가금질병예방을 위해 ▲프로그램에 따른 백신 접종과 함께 농장내 외부인·차량 출입제한, 농장 내 계사 간 작업화 교체 및 발판 소독조 비치 등을 준수해야 한다”며 “이와 함께 민·관 현장 예찰을 강화하고 의심축 발견 시 동물위생시험소에 신속히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창윤 전문기자 choipress@newsmaker.or.kr

<저작권자 © 뉴스메이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실시간 뉴스

전국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