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유럽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수출

기사승인 2020.10.05  15:49:49

공유
default_news_ad1

정부가 지난 7월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국가 핵심기술로 수출을 승인한 뒤 현대자동차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이 수출에 물꼬를 트면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제시해온 ‘수소사회’의 청신호가 켜졌다.

황인상 기자 his@

현대차는 지난 9월16일 부산항을 통해 스위스의 수소저장 기술 업체인 'GRZ 테크놀로지스(GRZ Technologies Ltd)' 및 유럽의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처음으로 수출했다. 현대차가 이번 수출과 별도로 20여 업체와 수소연료전지 판매를 협상하고 있는 만큼, 비(非)자동차용 수소연료전지 공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현대차가 수출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은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되는 95kW급 연료전지 시스템으로, 이를 수입하는 GRZ와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은 해당 연료전지 시스템을 활용해 비상 전력 공급용 및 친환경 이동형 발전기를 제작할 예정이다.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해외판매 확대
현대차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자동차가 아닌 부문에 수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수소차에 이어 국가 핵심 기술로서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수출해 수소도시 구현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해당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은 현대모비스 충북 충주공장에서 생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충주공장 내 ‘수소 비상 발전시스템’을 구축해 가동하며 수소의 확장성을 시도해왔다. 현대차는 2000년부터 수소연료전지 개발에 매진해 2012년 세계 최초 양산형 수소전기차 투싼을 출시한 데 이어, 2018년 넥쏘를 선보여 전 세계에서 수소전기차 선도 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전 세계 4987대 팔린 넥쏘를 앞세워 수소전기차 판매 1위에 올랐고, 올해 상반기까지 세계에서 가장 많은 3292대의 넥쏘를 판매했다. 지난 7월에는 세계 최초로 30톤급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양산해 수출했다.

현대차는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수출을 발판 삼아 향후 미국, 중국 등 글로벌 전역으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해외판매를 확대함으로써 수소 사업의 영역을 넓혀 나가겠다는 전략이다.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장 김세훈 전무는 “이번 유럽으로의 연료전지 시스템 수출은 현대차 연료전지 시스템의 다양한 적용 가능성과 사업의 확장성을 증명해냈다”고 말했다. 넥쏘를 시작으로 수소충전소 인프라 등 수소경제를 통해 수소도시를 완성해 최종 목표지로 수소사회로 정한 정 수석 부회장의 구상이 가시화되는 모습이다. 넥쏘 외에 현대차는 지난 7월 세계 최초로 양산형 수소전기 대형트럭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XCIENT Fuel Cell)’ 10대를 스위스로 수출하고, 2025년까지 1600대를 공급하기로 했다. 또 독일 등 유럽 전역으로 확대하는 것과 동시에 북미 상용차 시장에 진출하기로 했다. 정 수석 부회장은 수소가 수소차 외에도 에너지 등 일상생활에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확신해왔다. 수소 에너지를 통해 교통, 냉난방 등 도시에서 수소 기술을 검증할 수 있을 것이란 판단에서다. 수소차는 물론 수소도시를 실현해야 수소사회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워싱턴 DOE와 MOU 체결하며 수소사회 구현 의지 밝혀
정의선 수석 부회장은 지난 2월 미국 워싱턴 D.C. 에너지부(DOE, Department of Energy)와 수소 및 수소연료전지 기술혁신과 글로벌 저변 확대를 위한 협력 등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며 수소사회 구현에 뜻을 모았다. 이 자리에서 정 수석 부회장은 “수소와 수소연료전지 기술은 다양한 산업 군에서 활용이 가능해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서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청정에너지로의 전환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미국 에너지부의 수소연료전지 프로그램에 협력하고 지원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친환경 선진 시장인 유럽에서 한국의 우수한 기술력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수소연료전지 수출은 공공용 및 비상용 발전기 등으로 활용도가 높고 친환경적이기 때문에 수소사회를 앞당기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NM

▲ 제네시스 G80

황인상 전문기자 his@newsmaker.or.kr

<저작권자 © 뉴스메이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실시간 뉴스

전국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