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남도, 시군과 ‘인구문제 공동대응’ 지혜 모아

기사승인 2020.10.25  19:51:59

공유
default_news_ad1

- 우수 사업 발표 및 인구정책 공유 등 소통 장 마련

   
▲ 우수 사업 발표 및 인구정책 공유 등 소통 장 마련/최창윤 기자(사진=전남도)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 전라남도는 지난 23일 ‘도-시․군 인구정책 간담회’를 갖고 인구문제 공동 대응을 위한 지혜를 모았다.

이번 간담회는 전남지역 18개 시․군이 소멸위기에 처하는 등 인구문제의 심각성에 대해 도와 시군이 함께 인구정책을 되짚어보고 해법을 마련코자 추진됐다.

이날 광주전남연구원에서 가진 간담회에는 도 및 22개 시군 인구 및 출산정책 팀장이 참여했으며, 내용은 ▲내년 주요 인구정책 안내 ▲영광․해남의 출산우수 정책 및 곡성․강진의 인구정책 우수사업 등 추진사례 공유 ▲민현정 광주전남연구원 인구정책지원센터장의 ‘전남 인구정책 협업 네트워크 제안’이란 주제 발표 등으로 꾸려졌다.

합계 출산율 전국 1위인 영광군과 2위 해남군은 신생아 양육비 최고 3천 500만원 지원, 전국 최초 공공산후조리원 운영, 보건소 무료 산전검사 등 결혼에서 육아까지 생애주기별 맞춤형 정책 우수사례를 발표했다.

인구정책 우수사업 추진사례로는 귀촌에 성공한 청년들이 운영한 ‘곡성 100일 살기’ 프로그램이 소개됐다. 이 프로그램은 농가 컨설팅, 농촌형 서비스 디자인 개발 등 농업․농촌 전문스타트업을 확산한 사례로, 사업에 참여한 타지역 청년 30명중 43.3%인 13명이 곡성으로 전입한 결과를 낳았다.

민현정 광주전남연구원 인구정책지원연구센터장은 주제 발표를 통해 “인구구조 변화와 지역불균형 및 지역쇠퇴에 따른 변화로 전남의 인구정책 협업과 정책플랫폼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인구정책지원연구센터를 중심으로 한 민․관 협업회의를 정례화해 인구문제에 공동대응 해야 할 시점이다”고 밝혔다.

윤연화 전라남도 인구청년정책관은 “도와 시․군이 협력해 인구문제에 대응한다면 지역 실정에 맞는 인구정책 발굴과 사업들이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다”며 “소멸 위기에 처한 지역의 상생 방안을 위해 ‘지방소멸위기지역 지원 특별법’이 조속히 제정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최창윤 전문기자 choipress@newsmaker.or.kr

<저작권자 © 뉴스메이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실시간 뉴스

전국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