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음경확대수술, 조루수술 동종진피는 기본, 집도의사 선택은 까다롭게

기사승인 2021.03.11  13:04:17

공유
default_news_ad1

남성 비뇨기과에서 가장 흔히 볼수 있는 성기능 질환이 조루증이다. 또한 왜소 콤플렉스는 흔히 오랜 기간 안고 살아온 고민을 어떤 계기로 인해 적극적인 해결의 필요성을 느끼고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경우가 많다.

남자확대수술과 조루증수 술은 이런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실제 많이 시행된다. 이런 고민을 하는 남성들은 여러 가지 정보들을 인터넷에서 습득하면서 어떻게 하면 최선의 수술 결과와 만족도를 얻을 수 있을지를 나름 연구하게 된다.

객관적으로 볼 때 과연 어떤 방식으로 이 남성수술을 받는 것이 가장 좋을까? 외국에 비해 저렴한 의료비에 익숙한 국내 상황을 고려할 때 저비용에 초점을 맞춘 방식인 재료 원가가 싼 지방 주사나 필러 주사가 유독 국내에서 광고되는데 실제 미국 등 의료 선진국이나 국제 학술대회에서는 주사 방식이 거의 시행되지 않는다.

그 이유는 주사확대의 경우 집도 의사의 수술 경험이 아무리 많고 노하우가 누적되어도 시술 후에 발생하는 재료의 이동과 뭉침, 피부 늘어짐 등은 결국 성기확대수술을 받은 사람들의 만족도를 현저하게 떨어뜨릴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성기확대술 재료의 선택은 결국 동종 저장진피가 되어야 하는데 동종대체 진피 남성확대술은 집도하는 의사의 실력과 경험, 수술기법에 따라 결과의 차이가 크다는 것이 특징이다.

실제 세계적인 권위를 가진 세계 성기능 학회(ISSM)나 유럽 성기능 학회(ESSM)에서 주로 남자 확대수술이나 조루증 치료 방법에 관련된 연제가 특히 활발히 연구, 발표 되고 있다. 여기에서 대부분 논의되는 것이 동종저장진피를 이용할 때 확대 효과의 한계가 어떤 이유로 발생하는지 그리고 어떻게 부작용을 방지 하면서 최대의 확대 효과를 얻을 수 있는지 등에 관한 연구가 집중되고 있다.

집도 의사의 실력, 경험 그리고 수술기법이 상당히 중요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집도의사에 따라 수술 결과와 안전성의 차이가 크기 때문이다. 가장 흔한 예로 음경과 귀두의 경계 부위를 얼마나 정밀하고 충분히 잘 박리하여 공간을 만드는지가 중요한데 이 과정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하면 턱짐 현상 등이 발생할 수 있어 결과가 부자연스러워진다.


일부에서는 이 음경과 귀두 사이 공간을 확보하는 수술을 의사가 제대로 하지 못하고 대신 이곳을 필러, 진피분말 주사로 채워준다고 하는데 상당히 완성도가 떨어질 수밖에 없다. 왜냐하면 주사로 주입된 진피분말이나 필러는 흡수와 촉감이 삽입된 진피와는 너무 다르기 때문이다.

최근의 이슈는 수술 후 약 일주일 이후부터 진행되는 음경 피부와 삽입된 진피의 밀착 과정이다. 수술 후 열흘 전후로 반드시 의료진을 통해서 진피와 피부의 밀착 여부를 확인해야만 추후 안전을 보장받을 수 있다. 근본적으로는 제대로 된 수술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수술집도 의사의 신뢰성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이런저런 수많은 방법들을 모두 다 한다는 것 보다는 의료 선진국에서 주로 이용되는 재료를 이용하고 만족도와 안전성이 높은 수술법으로 충분한 경험과 노하우를 축적한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높은 만족도를 얻을 수 있는 지름길이다.

또한 얼마나 음경확대술, 조루증 수술을 중점적으로 진료하는지 여부도 중요한데 이것은 집도 의사의 실력과 밀접한 관련이 있고 병원 시스템의 치밀함 등에서 큰 차이를 보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결론적으로는 재료는 동종 저장 진피가 기본이고 여기에 실력 있고 믿을 수 있는 집도의사가 수술 하는 것이 정답이라고 할 수 있다. 성형수술에 비해 훨씬 더 까다로운 음경확대수술 조루수술이니 만큼 더 까다롭게 수술법과 집도의를 선택을 하는 것이 중요할 것으로 판단된다. NM

장수연 비뇨기과 전문의 집필

▲ 사진제공_병원

장수연 webmaster@newsmaker.or.kr

<저작권자 © 뉴스메이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실시간 뉴스

전국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