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기안전공사, 민간기업과 디지털 기반 전기안전 혁신한다

기사승인 2021.10.27  07:46:37

공유
default_news_ad1

- LS일렉트릭 ․ 현대일렉트릭 ․ 효성중공업 등 국내 중전기 제조사와 협력 ― 검사 방식, 제도 개선… 온라인 실시간 상태감시 시스템 보급 ․ 확산 공조

   
▲ 왼쪽부터 LS일렉트릭 박용상 사장, 공사 박지현 사장, 현대일렉트릭 조석 사장, 효성중공업 요코타 타케시 사장/최창윤 기자(사진=한국전기안전공사)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박지현)가 국내 굴지의 민간 기업들과 손잡고 디지털 기반의 온라인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한국전기안전공사는 25일, 전북혁신도시 본사에서 국내 중전기 제품 제조사인 LS일렉트릭(대표이사 박용상), 현대일렉트릭(대표이사 조석), 효성중공업(대표이사 요코타타케시) 등 3개사와 함께 ‘전기설비 온라인 상태감시시스템* 확산을 위한 기술협력 약정’을 체결했다.* (상태감시시스템) 디지털 감지장치를 활용, 전기설비를 온라인으로 실시간 모니터링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기존의 검사 방식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시스템 검사 방식으로 전환해 전기설비에 대한 국가 차원의 안전관리 체계를 새로이 구축하기 위한 차원이다.

협약에 참여한 4개사 대표들은 이날, 특고압 설비 대상 온라인 실시간 상태감시 시스템 인프라 확산과 이를 위한 제도 개선, AI(인공지능) 기반의 안전진단체계 구축 등에 관한 협력 방안을 함께 강구하기로 했다.

4개 협력사들은 이를 위해 공동 실무협의체를 구성, 단계적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시스템 설치 유지관리를 위한 KEC(한국전기설비규정) 개정과 관련 검사기준 마련 등 상태감시 체계를 구현할 제도개선에 뜻을 모을 계획이다.

아울러, 재해 취약시설로 꼽히는 축산농가 축사, 문화재 시설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기술협력에도 함께 힘을 보태기로 했다.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온라인 상태감시시스템이 자리를 잡게 되면, 아파트나 산업단지 내 정전사고의 주요 원인인 변압기, 차단기 등 특고압설비의 이상여부를 안전관리자가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게 해 사고로 인한 인명과 재산 피해를 줄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검사 업무 방식의 비대면 전환은 물론 국가 전기안전관리체계의 혁신도 한층 가속화될 전망이다.

박지현 사장은 “공사의 숙련된 검사 역량과 국내 기업들의 우수한 기술력이 어우러진다면, 국가 산업발전을 이끌어갈 디지털 뉴딜의 앞선 모범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창윤 전문기자 choipress@newsmaker.or.kr

<저작권자 © 뉴스메이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실시간 뉴스

전국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