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남도, 농산물 홈쇼핑 판매 지원 외

기사승인 2021.11.21  18:50:39

공유
default_news_ad1

- -‘유통판매망 네트워크 구축 사업’ 모집…업체당 최대 1천만 원-

   
▲ 내 삶이 바뀌는 전남 행복시대-전남도청(사진=최창윤 기자)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 전라남도가 경기 침체 극복과 농축산물 소비촉진을 위해 농어민의 비대면 판로를 지원하는 ‘2021년 농산물 유통판매망 네트워크 구축 지원 사업’ 대상자를 오는 24일까지 모집한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에 따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TV홈쇼핑과 온라인 판매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 대상은 HACCP 및 GAP 인증을 받은 남도장터 입점 업체다. 업체당 도비 최대 1천만 원을 지원하며, 업체는 이와 동일한 금액을 자부담하면 된다.

지원을 바라면 관련 서류를 이메일 또는 전남도 농식품유통과에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전남도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업체가 제품을 TV홈쇼핑으로 판매하면 방송 송출료(정액수수료), 영상 제작·촬영비, 프로모션 비용 등을 지원한다.

온라인으로 판매하면 11번가, 쿠팡 등 온라인몰 내 입점 판매, 쇼핑몰 판매 수수료, 할인쿠폰 및 광고비 등 프로모션 등을 지원한다. 온라인 판매 지원은 별도 수행업체를 선정해 사업을 진행한다.

강하춘 전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코로나19로 오프라인 소비가 줄어든 만큼 TV홈쇼핑, 온라인몰 입점 등 비대면 판로 확보가 중요해졌다”며 “지역 농축산물의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판로 개척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지난해 사업 대상자로 여수농협돌산갓김치공장, 농업회사법인 신성 등 55개소를 선정해 지원했으며, 155억 원의 매출 실적을 달성했다.

전남도, 스마트팜 혁신밸리 운영 내실화 속도

-고흥군․전남TP와 농업ICT장비 상용화․국산화 위한 위수탁 협약-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 전라남도는 최근 고흥군, (재)전남테크노파크와 고흥 스마트팜 혁신밸리의 농업 ICT 장비 국산화를 위한 테스트베드인 실증단지의 운영 위수탁 협약을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재)전남테크노파크는 실증에 참여할 기업을 선정하고, 실증연구에 매진하도록 필요한 시설장비를 구출할 계획이다.

고흥군은 실증기업이 관내 정주하도록 지역 연계사업을 발굴한다.

고흥 스마트팜 혁신밸리 실증단지는 국내 스타트업 스마트팜 장비를 개발하는 기업이나 연구기관, 대학 등이 입주해 실증, 연구하는 공간이다. 스마트팜 기자재 및 장비의 성능 실증을 위한 인프라와 서비스를 한다. 스마트팜 온실과 노지 실증 구역을 각각 2ha씩 총 4ha, 17개 구역으로 나눠, 내년 6월까지 준공할 예정이다.

실증단지 구축이 완료되면 기업은 스마트팜 농자재 개발, 드론 성능 실증, 아열대 작물 스마트팜 재배기술, 자율주행 농작업기 등의 실증을 한다. 자율실증 구역에는 소규모 온실 및 복합환경 제어기를 현장에 직접 제작해 테스트하는 장소도 마련한다.

고흥 스마트팜 혁신밸리의 아열대 작물 실증구역과 밀폐형 온실, 노지 자율실증구역은 타 시․도 스마트팜 혁신밸리와 차별화된 특징이다.

김경 전남도 식량원예과장은 “기업 유치와 장비 구축 경험이 풍부한 전남테크노파크 주도로 실증단지를 내실 있게 운영하게 돼 전후방 산업 육성에 청신호가 켜졌다”며 “스마트팜 혁신밸리 핵심시설 운영 및 활성화 계획을 마련하는 등 단계별 대책을 제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 가을철 소나무류 불법이동 특별단속

-재선충병 확산 방지 위해 제재소 등 취급업체․화목농가 대상-

(뉴스메이커=최창윤 기자) 전라남도가 소나무재선충병 확산 방지를 위해 22일부터 소나무류 불법 이동 특별단속 및 계도활동에 나선다.

전남도는 22개 시군 관계 공무원과 병해충예찰방제단 88명으로 특별단속반을 구성, 원목 생산업체 238개소, 제재소 122개소, 화목 사용 농가 4천201개소를 대상으로 집중단속을 벌일 예정이다.

조경업체, 원목 생산업체 등 소나무류 취급 업체에 대해선 소나무류 원목의 취급 및 적치 수량과 조경수 불법 유통 여부, 소나무류 생산․유통에 대한 자료 비치 여부 등을 확인한다. 화목 사용농가에 대해선 재선충병 감염목을 비롯해 소나무류를 무단으로 이동해 땔감으로 사용하는 행위를 단속한다.

22일부터 28일까지 사전안내 및 계도활동을 실시하고, 29일부터 11월 8일까지 단속을 실시한다. 주요 도로변에 ‘소나무류 반출금지’ 현수막 게첨 등을 통한 소나무류 불법 이동단속 홍보에도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현재 전남도는 목포시 등 13개 시군 20만 3천740ha를 소나무류 반출 금지구역으로 지정하고 소나무류의 이동을 전면 통제하고 있다. 반출 금지구역에서는 전남도산림자원연구소로부터 미감염 확인증명서를 발급받은 후 소나무류를 이동할 수 있다.

이를 어기면 ‘소나무재선충병 방제특별법’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

김재광 전남도 산림보전과장은 “재선충병 피해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도민의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며 “반출 금지구역에서 감염목 등 소나무류 불법 이동을 발견하면 즉시 해당 시군 산림부서로 신고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남지역에선 여수 등 12개 시군에서 소나무재선충병이 발생하고 있으며, 꾸준한 방제로 2019년 1만 1천242그루, 2020년 2만302그루, 2021년 5천878그루로 점차 줄고 있다.

최창윤 전문기자 choipress@newsmaker.or.kr

<저작권자 © 뉴스메이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실시간 뉴스

전국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