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시 민원서비스 1위 ‘38세금 징수과’ 선정

기사승인 2021.12.08  11:39:55

공유
default_news_ad1

- ‘고액 체납자엔 철퇴, 생계형 서민체납자에겐 복지’를 최고 점수 … 민원서비스 우수사례 TOP9 발표

   
▲ 2021년 서울시 민원서비스 개선 우수사례 TOP9.

(뉴스메이커=정기철 기자) 서울시는 올 해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서비스로 사회적 가치를 실현했거나 민원처리절차를 합리적으로 개선한‘2021 서울시 민원서비스 개선 우수사례’TOP9를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시는 최우수 서비스에 서울시의고액 체납자엔 철퇴, 생계형 서민체납자에겐 복지(38세금징수과)’를 선정했다.

서울시 38세금징수과는 악성 고액체납자를 끝까지 추적해 징수하는 한편, 생계형 체납자는 다시 성실 납세자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복지지원에 나서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폐업·실직 등으로 경제회생이 어려운 체납자나 납부 능력이 없는 고령의 체납자들이 복지 사각지대에 방치되지 않도록 이들을 생계형 서민체납자 분류하고 기초생활수급 등 복지제도 신청·연계를 지원하고 있다.

최우수의 뒤를 잇는 우수 민원서비스로는 3개를 선정했다.

거리노숙인의 자립·자활을 지원하는고난도 사례관리 지원체계(관악구)’를 비롯해 데이터 기반으로 생활쓰레기 발생 억제와 재활용률을 높이는생활쓰레기 감소 시스템(성동구)’, 고독사 예방 및 방지를 위한비대면 안부확인 시스템(서대문구)’이다.

9개 민원서비스 개선 우수사례 선정기관에는 총 상금 900만 원과 상장이 수여된다.

최우수상 1개 기관에는 상금 200만 원, 우수상 3개 기관에 각 150만 원, 장려상 5개 기관에 각 50만 원이 지원된다.

‘2021 서울시 민원서비스 개선 우수사례’TOP9는 총 61건의 사례 가운데 전문가 12차 심사와 온라인 시민 투표를 거쳐 최종 순위가 가려졌다.

서울시 엠보팅에서 열흘 간 진행된 온라인 투표에는 총 5,426명의 시민이 참여했으며 온라인 투표를 처음 도입한 작년(4,876) 대비 11% 증가한 규모다.

또 시는 올 해 우수한 민원처리로 대시민 서비스 만족도 향상에 기여한 우수기관 15개도 발표했다.

연간 총 237만여 건에 달하는 민원의 처리기한 준수율 등을 평가한 점수와, 전화방문 민원응대의 친절도를 미스터리 쇼퍼 방식으로 평가한 점수를 합산해 선정했다.

종합 최우수 기관은 동부도로사업소가 선정됐으며 투자출연기관 분야에서는 서울시설공단2년 연속 최우수 기관에 선정됐다.

자치구 분야에서는 성동구가 전 평가항목에서 1위를 차지하며 2위 구로구와 큰 점수 차로 최우수 자치구에 선정됐다.

한편, 민원서비스 개선 우수사례 및 민원서비스 우수기관 시상식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개최되지 않는다.

시는 수상 기관에 상장과 상금을 별도로 전달하고 수상사례는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소개할 예정이다.

윤종장 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시민이 뽑은 우수사례를 서울시 전체에 공유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서울시 민원서비스가 시민 생활 속 작은 불편들을 개선하고 시민들의 호응을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민원 담당 공무원의 처리 역량을 향상시키는 등 시정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노력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정기철 기자 ok1004@newsmaker.or.kr

<저작권자 © 뉴스메이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실시간 뉴스

전국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