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남 기후도민회의, '2050 경남 탄소중립' 최종 도민권고안 채택

기사승인 2022.06.19  00:23:39

공유
default_news_ad1
   
▲ 경남 기후도민회의 마지막 전체 회의에서 최종 도민권고안 채택(사진=경남도)

(뉴스메이커=박순희 기자) 경상남도는 경남 기후도민회의의 지난 11개월간의 운영 결과를 공유하고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최종 도민권고안을 채택하기 위한 마지막 전체회의를 18일 개최했다.

경남 기후도민회의는 2050 탄소중립 로드맵 수립 시 도민의 폭넓은 참여를 보장해 기후위기 대응 정책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고 사회 전체적 공감대 확산을 통해 도민에 의한 탄소중립 추진 종합 계획을 수립하고자 지난해 6월 7개 분과‧140명으로 구성 출범했다.

이번 전체회의에서는 11개월간 운영해온 경남 기후도민회의 활동과정 전반을 살펴보고, 경남 기후도민회의에서 도출한 ‘도민권고안(4개)’과 ‘2050 경남 탄소중립 로드맵(안)’을 함께 공유하며 최종 채택 시간을 가졌다.

도민권고안은 지난해 8월부터 전체 오리엔테이션 및 분과별 탄소중립 관련 사전학습을 시작으로 분과별 온라인 회의(16차례)와 설문조사(4차례)를 통해 도출됐으며 ▲ 2050 경남 탄소중립로드맵 기후도민회의 권고안 ▲ 경남도민 실천약속 200+ ▲ 중앙정부 15대 정책건의안 ▲ 경남기후헌장(안)을 제안했다.

경남기후도민회의 위원들은 이번 기회가 경남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의지를 한 번 더 다지는 계기가 됐다면서 경남도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달라고 권고했다.

정병희 도 기후대기과장은 경남 기후도민회의의 적극적인 참여에 감사함을 표하며 “지난 11개월간 기후도민회의 위원분들이 여러 차례 회의를 통해 도출한 도민권고안을 적극 채택해 2050 경남 탄소중립 로드맵 수립 과정에 잘 반영해 추진하겠다”며 “앞으로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도민들의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순희 기자 press5797@daum.net

<저작권자 © 뉴스메이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실시간 뉴스

전국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