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창원특례시, 교육발전특구 1차 시범지역에 지정

기사승인 2024.02.28  15:24:54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메이커=이서준 기자)   창원특례시가 교육발전특구 1차 시범지역으로 지정됐다.

   
▲ 2023.5.24. 한국 NSK(주) 기업 현장방문 (사진=창원시)

 스마트제조(창원)를 비롯해 우주항공(진주,사천,고성), 나노(밀양), 미래조선(거제), 자동차·의생명(김해,양산) 등 도내 8개 시·군이 참여한 5개 지구가 경남도 미래인재양성 교육발전특구로 지정됐다.

그간 시는 청년인구 유출 등 인구감소와 지역소멸을 극복하고 혁신성장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교육발전특구 지정, 글로컬대학 선정, 의과대학 설립 등 창원형 혁신인재 양성 3대 사업에 총력을 다해왔다.

 그 결과 지자체·교육청·대학·기업·공공기관 등이 협력해 미래 인재를 육성하는 교육발전특구 2024년 1차 시범지역으로 지정, 매년 특별교부금 30~100억 원과 관련 특례를 지원받게 되며 지역전략·특화산업 맞춤형 기능 인력양성 체제 구축을 위해 ‘스마트제조 교육발전특구’로 3년간 시범 운영한다.

 관련 특례로는, 지역특성과 관심분야 중심으로 수립된 영역별 특화된 모델 및 운영방안에 따라 개선 필요성이 제기된 규제에 대해 특례가 적용된다.

※ (예) 대학교원의 지역 초중고 수업 협력 등 교육프로그램 운영 연계 강화, 특구 소재 대학의 지역  거주자 입학 기회 부여 확대 등

 기계·방위분야 국내 최대 집적지인 지역특성을 반영한 스마트제조 교육발전특구는 직업계고-기업 간 산업기능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 지원 및 채용 연계를 강화한다.

 더 나아가 시는 인재 양성-취업-정주까지 하나로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지역여건 및 실수요자 니즈를 반영한 「창원형 교육발전특구」로 한단계 더 발전시켜 운영한다.

 기존 스마트제조 분야 외에 진해신항 등 고부가가치 일자리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스마트 물류 분야를 추가하고, 직업계고 및 대학, 기업체의 수요를 파악해 신산업분야를 발굴·운영하여 미래세대 일자리 확충의 마중물을 마련한다.

 산·학·관 협력체계 확립 및 교육-취업 연계 프로그램 등을 지원하여 기업 맞춤형 인력 양성모델을 체계적으로 구축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지역 정주를 유도할 계획이다.

 창원시는 6~11세 인구 만 명당 초등 돌봄기관 수가 34.2개로, 전국 41.2개보다 낮아 사회적 돌봄체계가 다소 부족한 편이다.

 이러한 점을 보완하여 교육과 돌봄의 어려움으로 인한 인구감소 및 지역소멸을 방지하고, 미래 우수 인력 확보를 위해 시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거점형 돌봄센터 구축 등에 관해 경남교육청과 협력, ‘늘봄-교육-취업-정주’까지 연결되는 창원형 교육발전특구의 완성을 위해 전념할 예정이다.

 홍남표 창원시장은 “미래 50년 혁신성장을 이끌 창원형 혁신인재 양성을 위한 첫 단계인 교육발전특구 지정을 환영한다”며, “창원에서 나고 자란 인재가 지역에 계속 정주할 수 있도록 창원형 교육발전특구 운영에 행정력을 집중하여 지역발전을 선도할 교육혁신 모델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서준 기자 newsm.021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메이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실시간 뉴스

전국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