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창원시, '지역문제 원활한 해결' 현장소통 프로젝트 시동

기사승인 2019.06.13  00:29:46

공유
default_news_ad1

- 빅데이터 기반 ‘창원시 주민자치 소통맵’ 구축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 빅데이터 기반 ‘창원시 주민자치 소통맵’ 구축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박민선 기자(사진=창원시)

(뉴스메이커=박민선 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12일 창원시청 제3회의실에서 주민과 함께 해결하는 주민소통 정책지도인 빅데이터 기반 ‘창원시 주민자치 소통맵’ 구축 용역에 대한 착수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사업은 창원시 지도상에 개방된 공공데이터와 민간데이터(이동통신사 등)를 분석하고 공간연계를 통해서 지도위에 시각화하여 보여준다. 시민들이 생활하고 있는 행정동별로 각종 행정정보들을 한눈에 알기 쉽게 파악하고 활용이 용이하게 함으로써 지역 내 현황을 쉽게 알 수 있다.

예를 들어 여성들과 직장인들이 안심하고 택배를 받을 수 있는 ‘안심택배함’의 추가 입지선정을 위해서 소통맵의 인구분포도, 주변시설 등 각종 정보들을 이용하여 시민이 직접 분석할 수 있다.

소통맵에서는 6개 분야(안전, 복지, 주거, 경제, 환경, 교통) 100여 가지 이상의 공공데이터로 분류된 지도를 중첩하여 어려운 분석프로그램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과학적인 의사결정을 지원할 수 있다.

또한 시민이 직접 주제별로 분류된 지도를 가지고 분석한 후 정책제안을 요청할 수 있다. 제안요청이 있을 경우 시에서는 빅데이터 전문가의 분석을 통해 정책 기초자료로 활용하게 된다.

박주호 정보통신담당관은 “지역 사회문제 해결은 민관이 서로 협업하고 소통하여야 해결될 수 있으며, 이번 사업으로 시의 주요사업 및 공공데이터에 대한 주민의 알권리 충족과 정책소통의 장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박민선 기자 parkmin2348@daum.net

<저작권자 © 뉴스메이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실시간 뉴스

전국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