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자사고는 운영성과 평가 결과를 수용해라’

기사승인 2019.07.10  15:07:57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시의회 교육위 10일 기자회견문 통해 ‘운영성과 평가는 법령사항이자 의무’ 등 강조

   
▲ 장인홍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이 10일 의회 본관 기자회견장에서 자사고 운영성과 평가결과 수용 등에 대한 기자회견문을 읽은 후 기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메이커=정기철 기자)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이하 교육위원회)는 자율형사립고(이하 자사고)는 서울시교육청의 운영성과 평가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교육위원회는 10일 시의회 본관 1층 기자회견장에서 기자회견문을 읽고 자사고에 대한 운영성과 평가는 법령사항이자 의무이며 자사고 문제는 개별 학교의 문제가 아닌 교육개혁을 위한 국가 차원의 문제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자사고 문제를 시·도 교육청 차원만의 문제가 아닌 교육개혁을 위한 국가 차원의 문제로 해결할 것을 요구했다.

교육위원회 위원들은 자사고의 경우·중등교육법 시행령91조의 3에 따라 5년마다 운영 성과를 평가하도록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자사고가이번 평가를 정부 및 교육청의 정치적 이념에 의한 타당성과 신뢰성을 상실한 평가로 여론을 호도해 평가 결과를 수용하지 않는 것은 위법행위라고 했다.

또 교육위원들은 자사고가 교육과정 학사운영 등을 자율적으로 운영함으로써 창의적 인재를 육성하고 학생 및 학부모의 다양한 교육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지정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자사고가 그동안 국··수 중심의 교육과정과 선행학습 위주의 입시중심 교육과정을 운영하면서 일부 우수 선발집단 학생들만을 위해 존재해 왔다고 지적했다.

서울특별시교육청의 올해 자사고 운영성과 평가(재지정 평가) 결과 평가대상 13개 자사고 중 8개교가 기준점을 넘지 못했다.

이에 따라 경희고, 배재고, 세화고, 숭문고, 신일고, 이대부고, 중앙고, 한대부고(가나다순) 8개교는 자사고 지정취소 절차에 들어간다.

전국 단위 자사고인 하나고는 자사고로 재지정됐지만 지정취소 자사고 및 학부모, 졸업생 등은 즉각 반발하고 나서 당분간 치열한 논란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장인홍 시의회 교육위원장(더불어민주·구로1)자사고가 당연히 수용해야 할 재지정평가 결과를 거부하면서 마치 교육 당국이 이념에 따라 자사고를 고의로 없애려는 것처럼 선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교육부가 서울시교육청의 자사고 운영성과 평가결과를 존중해 최대한 빨리 동의권을 행사하고 정부는 2017년 출범 당시 약속한 고교 체제 개편 및 일반고 교육과정 개혁에 대한 구체적인 방향을 제시할 것을 주장했다.

정기철 기자 ok1004@newsmaker.or.kr

<저작권자 © 뉴스메이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실시간 뉴스

전국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