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시 서대문구 명지대 앞 골목상권 ‘문화 축제’

기사승인 2019.10.14  10:21:59

공유
default_news_ad1

- 18~19일 남가좌2동 주민센터 인근 골목상점 참여 … 영화 상영·음악 공연·워크숍 등 마련

   
▲ 서울 서대문구가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개최하는 '2019 가좌아트위크 – 잠시, 쉬어가좌' 포스터.

(뉴스메이커=정기철 기자)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2동 명지대 앞 골목상점들이 볼거리, 즐길거리, 먹을거리로 구성한 문화프로그램으로 주민과 방문객을 맞는다.

서대문구는 18~19일 이틀간 정오부터 저녁 9시까지 남가좌2동 주민센터 인근 골목상권에서 문화 축제의 장‘2019 가좌아트위크, 잠시 쉬어가좌를 개최한다.

시간에 따라 영화 상영, 미디어아트 전시, 동네예술가 워크숍, 플리마켓, 컵푸드와 함께하는 거리 음악공연 등으로 다채롭게 꾸며진다.

워크숍은 조지아의 뉴미디어아트 경향 엄마아빠와 인생사진 찍기 영화보고 놀란 감성, 손 글씨로 기억하자 4컷 만화, 나의 캐릭터 이모티콘 그려보기 예술과 벤야민의 산책 예산 반려식물을 통한 새 가족 만들기 등의 제목으로 열린다.

방문객 누구나 여유롭게 가좌아트위크를 즐길 수 있도록 골목 한가운데와 가게 안팎이 다양한 축제 공간으로 바뀌며 이를 위해 음식점, 카페, 꽃가게, 사진관 등 15개 골목상점이 참여한다.

또 동네예술가, 사회적기업, 지역청년인 문화기획자들이 협력한 가운데 (주)월메이드는 남북가좌동의 고유 이미지를 창출하고 인지도를 높이고자 서대문구와 함께 브랜드 슬로건잠시, 쉬어가좌를 개발했다.

'다양한 쉼의 방법을 함께 만들어 가는 동네, 남북가좌동을 모토로 주민이 생각하는 우리가 사는 가좌동우리가 바라는 가좌동의 이미지를 담아 완성했다.

서대문구 남북가좌지역은 뉴타운이 들어서며 젊은층 유입이 증가하고 있지만 상권이 소비심리를 충족시키지 못하며 침체된 지역이라는 이미지를 갖고 있다.

문석진 구청장은가좌아트위크가 침체된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다양한 고민과 실험들이 담긴 결과물이자 변화의 첫 걸음이라고 말했다.

이를 계기로 가좌지역 일대를 문화중심형 상업거리로 변화시키기 위해 지역상인 및 주민 분들과 함께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기철 기자 ok1004@newsmaker.or.kr

<저작권자 © 뉴스메이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실시간 뉴스

전국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