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시 강동구 ‘친환경 에너지투어’ 진행

기사승인 2019.10.14  10:49:07

공유
default_news_ad1

- 15일부터 10회 동안 회당 30여 명씩 총 5개의 에너지시설 견학 … 2015년부터 총 1,000명 참여

   
▲ 서울 강동구청사 건물일체형 태양광발전시스템 모습.

(뉴스메이커=정기철 기자) 서울 강동구가 15일부터 10회에 걸쳐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2019년 친환경 에너지투어를 진행한다.

2015년부터 진행한 친환경 에너지투어는 지금까지 421,030여 명의 주민이 참여해 친환경 에너지의 중요성을 체험했다.

회당 30여 명씩 참여하는 투어코스는 총 5개의 에너지시설을 에너지 해설사와 함께 견학한다.

구청 청사에 조성된 공공태양광, 신재생에너지 체험시설인 능골근린공의 에너지마루, 수소연료전지발전소인 고덕그린에너지, 암사태양광발전소, 십자성 에너지자립마을이다.

올해 신설코스로 포함한 강동구청 청사 본관 외벽의 건물일체형 태양광발전시스템은 지난해 서울시가 주최한 '자치구 디자인 태양광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여기에서 강동구 선사유적지의 움집을 형상화했는데 연간 약 128kwh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

특히 강일동 능골근린공원 내 건물일체형 바닥태양광과 에너지체험공간으로 구성된 에너지마루는 에너지 환경교육의 명소가 될 전망이다.

31,464의 규모로 야외학습장 태양바람바이오의 5마당, 태양광발전시설(바닥형, 파고라)이 들어서 있다.

고덕 그린에너지발전소는 20규모의 서울 최대 연료전지 발전시설 가동 현장이며, 암사태양광 발전소는 공공부지 활용으로 설치한 5규모의 태양광발전소이다.

십자성 에너지자립마을은 에너지 자립률 46%를 기록하며 강동구를 대표하는 에너지자립마을로 거듭나고 있다.

구는 지난 7월부터 친환경에너지투어 신청자를 온라인, 오프라인으로 모집하여 시각장애인, 다문화가정을 포함한 다양한 계층이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에너지투어에 대한 문의는 구청 맑은환경과로 하면 된다.

이정훈 구청장은새롭게 단장한 에너지 투어가 기후변화에 대한 주민의 이해와 공감대를 형성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기철 기자 ok1004@newsmaker.or.kr

<저작권자 © 뉴스메이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실시간 뉴스

전국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