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 녹색순환버스 29일 운행 시작 … 요금 600원

기사승인 2020.01.21  15:32:28

공유
default_news_ad1

- 총 27대 투입 4개 노선으로 명동 · 서울역 · 인사동 · N타워 · 경복궁 등 도심 주요지점 연결

(뉴스메이커=정기철 기자) 명동·서울역·인사동·N타워·경복궁 등 서울 도심 주요지점과 관광명소를 기존 시내버스보다 저렴한 요금(600)으로 이용할 수 있는 노란색녹색순환버스가 첫 시동을 건다.

서울시가 미세먼지 저감 대책으로 내놓은 녹색순환버스가 294개 노선으로 운행을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녹색순환버스(노란색)29일 오전 10시 첫 운행에 나서고 30일부터는 오전 630분부터 승객을 태운다.

시가 한양도성 내에 설정한 녹색교통지역에서 진입금지 단속에 걸린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이 내는 과태료를 활용해 요금을 낮췄다.

같은 번호의 녹색순환버스끼리는 30분 안에 무료로 최대 4회 재 탑승할 수 있다. 오전 7시 이전, 오후 9시 이후에는 1시간 안에 다시 탈 수 있으며 다른 대중교통과의 환승은 지금처럼 하면 된다.

27대의 버스를 투입하는 가운데 우선 천연가스(CNG) 차량을 사용하되 오는 5월까지 전량을 저상 전기 차량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 녹색순환버스 운행 표.

노선은 서울역-경복궁-을지로를 다니는 01(도심외부순환), 남산타워-충무로역-동대입구역을 도는 02(남산순환), 시청-인사동-종로2-명동으로 가는 03(도심내부순환), 남산타워-시청-DDP-동대입구역의 04(남산연계)이다.

배차 간격은 011220, 02712, 031013, 041113분으로 예정됐다.

녹색순환버스는 녹색교통지역 내 5등급 차량 운행 제한으로 인한 시민 불편을 줄이고, 기존 시내버스 노선이 비교적 미비했던 종로·중구 일부 지역의 대중교통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이 일대는 그동안 수요가 적어 수익성이 낮다는 이유로 기존 노선이 적었던 것인데 녹색교통지역에서 나오는 과태료로 운영 적자를 보전할 수 있게 됐다.

정기철 기자 ok1004@newsmaker.or.kr

<저작권자 © 뉴스메이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실시간 뉴스

전국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