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시 청와대 앞 효자로 무단 점유 집회천막 철거

기사승인 2020.02.13  09:59:26

공유
default_news_ad1

- 13일 새벽 종로구청장 명의 대집행영장 전달 · 실시 … 소요 비용 1억 집회주체 청구

   
▲ 서울시가 13일 새벽 청와대 앞 효자로에 무단 점거하고 있는 집회 천막을 대집행으로 철거한 뒤 물청소를 하고 있다.

(뉴스메이커=정기철 기자) 서울시는 청와대 앞 효자로 도로(보도)를 무단 점유한 집회천막(9개 단체, 11개동)과 집회물품(의자 500, 매트 등)을 행정대집행으로 철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행정대집행에 소요된 비용(1억 원)은 각 집회주체에 청구할 방침이다.

이날 새벽 725부터 시작한 행정대집행은 종로구청장 명의로 대집행영장 전달, 대집행 실시, 완료 선언 순으로 이뤄졌다.

종로구, 종로경찰서, 종로소방서에서 1,632명의 인력과 트럭, 지게차 등 15대의 차량이 동원됐다.

돌발 위험상황 발생 대처 및 질서 유지를 위한 경찰과 응급구호, 의료지원을 위해 소방 100, 종로보건소 10명이 현장에 배치 됐다.

시는 그동안 대화를 통한 자진철거를 위해 철거명령, 행정대집행 계고(5)를 병행했지만 철거가 이뤄지지 않아 시민 불편이 장기화돼 시민의 안전과 보행권 확보를 위해 불가피한 행정대집행이었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인근 국립서울맹학교와 초중고가 밀집해 있어 학습권 및 생활권 침해, 바이러스 확산우려로 학부모와 청운·효자동 주민들의 청와대 주변집회 자제도 이어졌다고 했다.

시는 집회천막과 같은 보행공간내 불법 집회천막에 대해 대화를 통한 자진철거를 유도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작년 8월 광화문 동아일보와 KT 빌딩 앞 5개소(천막 7개동),11월에는 대한문 태극기집회 천막(4개동), 이번 달에 톨게이트노조 집회천막 2개소(7개동)가 자진 철거돼 시민불편을 해소했다.

청와대 앞 효자로(청와대 사랑채 앞)는 집회장소의 상징성과 정치적 이슈화를 위해 많은 단체에서 상시 집회 신고 후, 장기 불법도로(보도)를 점용해 집회천막과 각종 물품의 무단 적치로 인해 인근 주민들의 보행 불편 및 생활권 침해로 많은 원성을 샀다.

황보연 시 도시교통실장은합법적인 집회·시위는 존중되어야겠지만 불법으로 보도를 점유하고 있는 집회천막 및 집회물품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시민불편 해소와 질서 확립을 위해 적법한 조치를 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기철 기자 ok1004@newsmaker.or.kr

<저작권자 © 뉴스메이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실시간 뉴스

전국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