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시 ‘(가칭)이건희 기증관’ 송현동 건립 확정

기사승인 2021.11.10  11:33:44

공유
default_news_ad1

- 송현동 부지(3만7,141㎡) 내 9,787㎡ 규모로 조성 … 내년 하반기 국제설계공모 · ‘27년 완공 · 개관

   
▲ '(가칭)이건희 기증관'이 들어서는 송현동 부지 위치.

(뉴스메이커=정기철 기자) 서울시는 고() 이건희 회장 유족이 국가에 기증한 23,000여 점의 문화재와 미술품을 보존·전시·연구하기 위한 ‘(가칭)이건희 기증관건립지로 종로구 송현동 부지(송현동 48-9번지) 확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송현동 부지는 서울의 역사·문화·경제 중심지로서 도보 20분 거리 내에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등 30여 개 박물관·미술관과 60여 개 갤러리가 밀집해 있고 5대 고궁과 북촌한옥마을, 인사동 같은 문화관광 인프라가 풍부하게 갖춰진 곳이다.

이를 위해 이날 오세훈 시장과 황희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은‘‘(가칭)이건희 기증관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가칭)이건희 기증관은 송현동 부지 내에 대지면적 9,787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송현동 부지 전체면적 37,141).

시는 시민들이 다양한 문화예술 경험과 휴식을 동시에 즐길 수 있도록 나머지 송현동 부지를 문화공원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서울공예박물관, 세종문화회관 등 시립시설을 비롯해 광화문-송현동 일대 문화·관광자원을 연계해 워싱턴DC의 내셔널몰(National Mall), 베를린의 박물관 섬(Museum Island) 같은 세계적인 문화관광 지구로 조성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내년 하반기 국제설계공모절차에 들어가 설계·공사를 거쳐 2027년 완공·개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와 문체부는 오늘 협약을 시작으로 기증관 건립을 위한 부지교환 절차에 착수한다.

현재 대한항공 소유인 송현동 부지 소유권이 내년 상반기 서울시로 이전될 예정으로 이후 기증관 부지에 대해 국유지와 등가교환하는 방식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또 시와 문체부 소속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별도의 준비단을 구성해 기증관 건립에 필요한 세부사항을 협의한다.

송현동 문화공원과 기증관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도시계획시설 결정, 통합설계공모 등 주요 절차에도 적극 협력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문화강국으로서 대한민국의 국격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전국가적 차원에서 접근하는 것이 마땅하다. 서울공예박물관을 비롯해 경복궁·광화문광장·국립현대미술관·세종문화회관·북촌과 인사동이 인접해 있는 송현동 부지야 말로‘(가칭)이건희 기증관건립의 최적지라고 말했다.

서울시는‘(가칭)이건희 기증관건립을 통해 문화관광 산업을 활성화해 서울을 세계 TOP5 문화관광도시로 도약시키는 한편, 세계인이 우리 문화의 정수를 느끼고 대한민국이 문화강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정기철 기자 ok1004@newsmaker.or.kr

<저작권자 © 뉴스메이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실시간 뉴스

전국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