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시 미국 · 베트남 등 5개국 진출 43개사 모집

기사승인 2024.04.16  10:52:11

공유
default_news_ad1

- 올해 44억 투입 400개 기업 해외진출 맞춤 프로그램 지원 … 5월 13일까지 스타트업플러스 통해 접수

(뉴스메이커=정기철 기자) 서울시가 기술 경쟁력을 가진 우리 기업이 좁은 내수시장의 한계를 넘어 글로벌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유망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지원에 나선다.

올해 4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미국 실리콘밸리를 포함해 미·독일 등 16개국으로해외진출 지원국가를 확대하고 총 400여 개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시는 서울창업허브공덕에서 미국(실리콘밸리베트남·인도·중국·인도네시아 등 5개국에서 성장 가능성을 찾을 43개 스타트업을 513일까지 모집한다고 16일 밝혔다.

   
▲ 창업허브공덕 글로벌 진출 프로그램 참가기업 모집 개요.

이를 시작으로 서울바이오허브·서울핀테크랩 등 서울시 창업지원시설별로 순차적인 글로벌 지원 프로그램을 가동한다.

시는 누적된 해외진출 지원의 노하우를 활용해 기업이 글로벌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한다.

창업기업이 진출을 원하는 국가(도시) 수요를 확인해 진출지원 국가도 14개국에서 미국(실리콘밸리독일 등 16개국으로 확대해 맞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스페인·베트남·인도·싱가포르 4개국 5개소에서 운영 중인스타트업 해외진출 지원 거점도 미국·독일 등 7개소로 확대해 스타트업이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는 현지 시장에서 밀착 지원할 계획이다.

또 AI·바이오·핀테크 분야 창업기업의 성장이 가속화될 수 있도록 서울바이오허브·서울AI허브·서울핀테크랩에서는 산업맞춤형 성장 가속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세부내용은 서울시 대표 스타트업 지원 플랫폼인 스타트업플러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해우 시 경제정책실장은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은 선택이 아닌 필수이며 서울의 유망 스타트업들이 좁은 내수시장의 한계를 극복하고 글로벌 시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서울시가 계속해서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기철 기자 ok1004@newsmaker.or.kr

<저작권자 © 뉴스메이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실시간 뉴스

전국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