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시 ‘CAC 글로벌 서밋’ 2,500만 뷰 돌파

기사승인 2020.07.08  10:09:23

공유
default_news_ad1

- 6월4일 박원순 시장 - ‘총 · 균 · 쇠’ 저자 재레드 다이아몬드 대담 600만 뷰 넘는 조회 수 기록

   
▲ 박원순 시장이 6월4일 ‘총·균·쇠’저자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와 대담을 한 후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제공/서울시)

(뉴스메이커=정기철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61일부터 5일까지 개최한 CAC(Cities Against Covid-19) 글로벌 서밋 2020(CAC Global Summit 2020)’의 유튜브 영상 조회 수가 서밋 종료 1개 월 만에 2,500만 뷰(5일 기준 2,5344,523)를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특히 64() 진행된 ··의 저자 재레드 다이아몬드와 박원순 서울시장의 대담은 600만 뷰가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하며 전 세계인의 큰 관심을 끌었다.

‘CAC 글로벌 서밋 도시정부 시장회의, 저명인사 대담, 기후환경, 문화, 교육을 비롯한 분야별 세션 등 총 15세션이 무관중 화상회의로 1,355(23시간) 간 진행됐다.

전체 세션에 참여한 연사는 국내 70, 해외 86(43개국 64개 도시)으로 특히 도시정부 시장회의에서는 세계 42개 도시가 참여해 코로나에 대응하는 국제협력의 공감대를 나눴다.

모든 세션은 서울시 공식 유튜브(국문영문)에서 -영 동시통역을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됐으며 다시보기를 통해 언제든지 시청할 수 있다.

특히 글로벌 서밋은 코로나19로 국가 간 물리적 이동이 제한적인 상황에서 새로운 비대면(언택트, Untact) 국제교류 방식을 제시하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1일 현재까지 30여 개 이상의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에서 화상회의 진행방식과 노하우에 대한 문의가 오는 등 서울시의 새로운 시도에 각계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또 서울시의 선도적인 코로나19 방역정책과 노하우를 세계도시와 공유하기 위해 구축한 온라인 플랫폼 CAC(Cities Against COVID-19) 도 오픈 3개 월 만에 1,000만 뷰(1일 기준 1,0073,330)를 돌파했다.

박진영 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코로나 위기는 여전히 진행 중이며 위기가 장기화될수록 철저히 대비하는 동시에 서로 연대할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을 개척해야 한다고 말했다.

“‘CAC 글로벌 서밋 2020’발판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연대와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정기철 기자 ok1004@newsmaker.or.kr

<저작권자 © 뉴스메이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실시간 뉴스

전국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